코니 윌리스가 쓴 <여왕마저도>는 여성들의 생리가 사라진 미래를 그린다. 미래 여성들은 단결해서 생리로부터 해방을 쟁취했다. 암메네롤이라는 생리 억제 장치가 보편화된 근사한 사회다. 나는 대학생 때 페미니즘 스터디에서 이 소설을 소개하며 '기술은 여성을 해방할 것인가?'라는 부제를 달았다. 사실 SF에는 여성의 재생산으로부터 해방을 그리는 소설이 꽤 많은 편인데, 일부러 이 단편을 다룬 이유는 <여왕마저도>의 암메네롤과 비슷한 기술이 현실에도 있어서였다. 바로 체내 장기 피임장치다. 임플라논, 미레나 등 체내 삽입형 피임장치는 피임 효과 외에도 생리가 멈추거나 생리양이 줄어드는 부작용이 있다. 부작용이라고 부르지만 원래 의도가 아니라는 뜻일 뿐 환영할 만한 일이다. 이 혁신적인 피임장치는 모든 여성이 생리를 멈추기를 선택한 <여왕마저도>에서만큼 보편적이지는 않다. 무월경을 주목적으로 시술하는 것은 아직 뉴스에 이런 경우도 있다고 소개되는 정도이지 흔한 사례는 아니다....